모든 것에 대한 호기심
도라에몽/토미카/맛집/IT리뷰/모바일
맛집/중식(짜장면, 탕수육...) (2)
[맛집] 공화춘 - 인천차이나타운

맛동네^^ 인천 차이나타운에 다녀왔습니다.
영화나 드라마에서 보던 장면과는 달리 매우 번화하고 복잡한 관광지의 느낌이었지만
나름 특색있고 실망스럽지 않은 여행이었습니다. 물론 입은 호강스러웠군요

이번엔 간단히 사진 중심으로 소개해 드리겠습니다.
 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<1호선 맨 끝 인천역에 도착하면 바로 보이는 차이나 타운 입구, 저 뒤로 보이는 붉은 간판들이 모두 자장면(?) 집이라 생각하니 군침이 도는 군요>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<입구에 들어서서 200m정도 올라가면 가장먼저 눈에 띄는 집이 바로 공화춘 입니다. 사전정보가 부족했던 저희는 안전을 택했고 이곳에서 작은 코스요리를 주문했습니다>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<주문한 요리는 런치코스 - 15,000원, 처음으로 나온 것은 계살 스프, 입맛을 당기면서 속을 따뜻하게하여 메인 요리를 즐길 수 있는 준비를 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^^>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<류산슬, 조미료 맛이 많이 느껴지지 않은 단백한 맛, 하지만 전체적으로 양이 적은 편>
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<라조기, 런치코스 중 가장 으뜸의 요리였습니다. 강한 불에 익힌 닭고기는 소스를 뿌렸지만 바삭했고, 강한 불에서 나오는 약간의 탄 맛은 식욕을 자극 합니다.>
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<식사 대용으로 나온 자장면 입니다. 국내 최초로 자장면을 만들어 팔았다는 공화춘 답게 소스와의 조화가 훌륭하고 깔끔한 맛이었습니다. 아쉽지만 런치코스는 여기서 끝>

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<공갈빨, 전병 집에서 만난 붉은 사자>

사용자 삽입 이미지
<자장면 집이 많다 보니 호객꾼도 등장했습니다. ^^>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<차이나 타운에는 동네 전체가 붉은색입니다. 사진찍기 좋은 곳 같습니다.>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<고가구, 인테리어 소품을 파는 곳에서 한컷>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<동네 자체가 오래되다 보니 일제시대 오래된 건물도 어렵지 않게 눈에 띕니다>

사용자 삽입 이미지

<이번 여행의 가장큰 소득은 칭따오 640m 가격은 1,500원으로 국산맥주보다 쌉니다. 혹시나 해서 라벨을 봤더니 국내 정식 수입품이더군요, 차만 있었서도 박스로 사왔을 텐데 ^^>


 

  Comments,   0  Trackbacks
  • 신이슬
    거리상으로 멀었던 것만 빼면 좋았습니다. 원보라는 만두집 군만두도 좋았고.. ;
    생각보다 타운이 크지는 않았지만 멀리 인천 바다도 보이고
    색다른 곳이었습니다.

    엊그제 신문에 서울에도 차이나타운을 조성한다는 얘기가 있던대
    이런 것을 서울에도 만든다는 건가???
  • 차이나 타운! 작년에 한번 가봤어요!
    늦어서 많이 구경하진 못했지만...
    그 위로 올라가면 맥아더 원수가![?]
댓글 쓰기